전체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Community

보도자료

[KBS] KBS 다큐온 ´건강복지, 요람에서 무덤까지-치료 받을 권리´ (서홍관 총장)

등록일
2021-05-10
조회
422
파일

오늘(8일) KBS 1TV 다큐온에서는 2부작 ‘건강복지, 요람에서 무덤까지 ? 2부. 치료 받을 권리’ 편이 방송된다.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이 시작된 지 1년이 넘었다. 그동안, 코로나 환자의 약 80%를 치료한 공공병원의 중요성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공공의료는 감염병뿐만 아니라 의료사각지대에 있는 사람들을 위한 최소한의 안전선이 되어주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 전체 병원 중에 공공병원의 병상 비율은 고작 9.6%. 공공의료 취약 지역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공공의료 강화의 필요성에 대해서 생각해본다.

 

박서아 씨와 방윤주 씨는 집을 떠나 타지에서 분만 준비를 하고 있다. 산부인과가 아예 없거나 응급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큰 병원이 없는 곳에 살기 때문이다. 한 17살 소년은 자신이 사는 동네에 감염병전담병원을 맡을 공공병원이 없어서 민간병원을 전전하다가 급성폐렴으로 사망했다.

대한민국 모든 국민은 치료받을 권리를 가지고 태어난다. 하지만 그 권리를 위협받는 사람들이 있다.

 

<; 흔들리고 있는 일본의 공공의료 >;

선진적인 공공의료체계를 갖춘 나라로 알려진 일본. 그러나, 일본의 명성이 흔들리고 있다.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곳도 턱없이 부족하고, 고열에도 불구하고 치료를 받을 곳이 없어 집에 있는 코로나19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일본도 우리나라처럼 코로나19 검사와 치료의 대부분을 공공의료가 맡고 있다. 공공의료 선진국인 일본에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

 

<; 공공병원, 편견을 깨다 >;

공공병원은 민간병원에 비해 시설과 의료진들의 수준이 떨어진다는 편견이 있다. 그러나, 그런 편견을 깨고 당당히 세계적 수준의 병원으로 자리 잡은 공공병원들이 있다. 열악한 시설과 적자에 시달리던 한 공공병원은 몇 년 사이 지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환자가 늘어나면서 흑자 병원으로 돌아섰다. 이 공공병원들의 성공 비결은 무엇일까? 국민 건강복지를 위한 공공병원의 역할과 보완점을 생각해본다.

 

다큐온 ‘건강복지, 요람에서 무덤까지 ? 2부. 치료 받을 권리’ 편의 방송시간은 토요일(8일) 밤 11시 40분이다.

*다큐 온 정보 : 격변의 시대, 거품처럼 쉼 없이 일어나는 새로운 현상들에 머리가 어지럽다. 하지만 변화는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 변치 않는 화두이다. 핵심은 변화의 방향, 현상들 속에서 시대를 선도할 주된 흐름은 무엇이고, 지켜야 할 가치는 무엇일까. ‘다큐온’은 이 시대가 요구하는 모든(온ː) 이야기를 전달하는 프로그램이다. 공식영상, 시청률(최고 시청률 3.0%-닐슨코리아 제공) 등이 시청자의 관심을 끌고 있다.

 

원문기사: https://vod.kbs.co.kr/index.html?source=episode&sname=vod&stype=vod&program_code=T2020-0388&program_id=PS-2021068474-01-000&broadcast_complete_yn=N&local_station_code=00&section_code=05&section_sub_code=08